전문클리닉

부울경 척추 관절 특화 병원

진료시간

척추클리닉

박원욱병원은 검사부터 치료까지 진심을 다합니다.

추간판 탈줄증 | 원인, 증상, 진단

본문

흔히 허리 디스크라고 하며 외상, 퇴행성 변화에 의해서 발생한다고 알려져 있으며 특별한 원인이 없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처음에는 요통이 동반되기도 하지만 시간이 지나면서 다리 저림, 당김 즉 방사통이 주 증상이 됩니다. 자세에 의해 증상이 경감되기도 하지만 심할 경우 하루 종일 증상이 지속될 수도 있습니다. 진단은 CT, MRI에 의해서 주로 확진되며 가끔 엑스선 사진에서 좌골신경통성 척추 측만증(sciatic scoliosis)이라고 하여 척추가 옆으로 기울어진 보이기도 합니다. 좌골신경통성 척추 측만증은 오래되면 그대로 굳어져서 심각한 문제가 될 수 있기 때문에 치료가 꼭 필요합니다. 치료가 되면 대부분 6주~3 개월 사이에 호전됩니다.  

 

1cf916303d901fede2f8e9b4022213e0_1522070776_2422.jpg 

 

흔히들 CT보다는 MRI가 더 정확하다고 아시지만 젊은 요추 추간판 탈출증 환자에서 흔히 동반되는 척추 종판 골절(디스크가 척추뼈의 일부를 물고 떨어지는 것)은 MRI에서는 보이지 않고 CT에서만 보입니다. MRI는 디스크의 퇴행 정도, 추간판의 파열 여부, 신경 손상 여부, 감염의 유무 등에서 정확성이 뛰어납니다. 따라서 요추 추간판 탈출증의 기본 영상 진단을 위해서는 엑스선 검사와 함께 CT, MRI 모두가 필요합니다. 이런 영상 진단 외에도 신경 기능 저하를 판단하기 위해 근전도 검사(EMG & NCV)가 필요하며 장년 및 노인 환자에서는 하지 혈액 순환 장애에 의해서도 비슷한 증상이 발생되기 때문에 하지 적외선 체열 촬영(DITI), 하지 동맥 경화 검사 및 하지 초음파(Doppler)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