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문클리닉

부울경 척추 관절 중심 병원

진료시간

척추클리닉

박원욱병원은 검사부터 치료까지 진심을 다합니다.

척추관 협착증

증상, 원인, 진단

요추 척추관 협착증은 대부분 세월의 병입니다. 즉 퇴행성 변화로 인해 뼈나 인대가 자라나 신경 통로가 좁아지거나 막히는 병입니다.

협착의 부위에 따라 중심형(central), 함 요부형(lateral recess), 신경공형(foraminal) 등으로 나뉘며 발생 원인에 따른 분류로 퇴행성 외에도 드물게 외상성, 발달성(중심 신경 통로가 성장에 따라 넓어지지 않아서 발생), 의인성, 대사성 및 척추전방전위증에 의한 협착증 등이 있습니다. 증상은 요통은 별로 없고 누워 있으면 별 증상이 없으나 보행을 시작하면 거의 즉시 혹은 일정 거리를 걷고 나면 엉덩이, 하지에 저림 등으로 인해 걷기가 어려워지는데 앉으면 증상이 호전되고 다시 걸으면 증상이 재발되는 것이 특징(신경 인성 파행)입니다. 허리를 굽히면 증상이 완화되기 때문에 허리를 굽히고 걷는 분이 많습니다.

요통이 동반된 경우는 대부분 협착증 뿐 아니라 후 관절염 등 다른 퇴행성 질환이 동반된 경우이거나 협착증이 오래되어 허리의 강직이나 근육 약화가 동반된 경우입니다. 허리 디스크 같은 방사통이 있는 경우는 함 요부형이나 신경공형 협착증이 동반된 경우입니다. 진단은 증상으로 어느 정도 추정할 수는 있지만 확진할 수는 없으며 엑스선 검사에서는 척추관 협착증과 동반된 척추불안정증, 척추전방전위증이 확진될 수 있습니다. 엑스선 검사만으로는 척추관 협착증의 유무, 부위, 심한 정도를 알기 어렵습니다. CT는 척추후 관절염을 판단하는데 유용하며 MRI는 협착증의 가장 정확한 진단 방법입니다. 따라서 요추 척추관 협착증에서 기본 영상 진단을 위해서는 엑스선 검사와 함께 CT, MRI 모두가 필요합니다. 이런 영상 진단 외에도 신경 기능 저하를 판단하기 위해 근전도 검사(EMG & NCV)가 필요하며 장년 및 노인 환자에서는 하지 혈액 순환 장애에 의해서도 비슷한 증상이 발생되기 때문에 하지 적외선 체열 촬영(DITI), 하지 동맥 경화 검사 및 하지 초음파(Doppler) 검사가 필요할 수 있습니다.

치료

비수술적 치료

허리 디스크와 비슷한 치료입니다. 파행이 있는 경우는 경막 주사, 꼬리뼈 주사가 적응되고 방사통 증상이 있는 경우는 신경근 차단술이 적응될 수 있습니다. 이런 치료로 효과가 없는 경우는 신경 성형술 혹은 풍선 신경유착박리술 같은 시술을 시도해 볼 수 있는데 순수한 척추관 협착증만 있는 경우는 허리 디스크에서 시도되는 고주파 수핵 감압술이나 꼬리뼈 내시경 레이저 시술은 적응되지 않습니다.

<신경성형술(neuroplasty) : 척추관협착증, 추간판 탈출증>

<풍선신경성형술(신경유착박리술)(balloon neurolysis) : 협착증, 추간판 탈출증>

수술적 치료

연속적인 6주 이상의 치료에 효과가 없는 심한 증상의 척추관 협착증의 경우, 대소변 장애 및 하지 마비 증상이 있는 경우 등은 수술을 해야 하는데 크게 단순 감압술 및 감압 및 유합술 2 가지가 있습니다. 단순 감압술에는 현미경을 이용한 감압술, 현미경을 이용한 감압술 및 극돌기 신연술(interspinous device fixation), 내시경을 이용한 감압술이 있으며 감압 및 유합술에는 고식적 감압술 및 유합술, 경피적 감압술 및 유합술 등이 있으며 경피적 감압술 및 유합술에도 TLIF, DLIF, XLIF 등 상황에 따른 몇 가지 수술법이 있습니다. 이런 유합술은 다음에 나올 척추전방전위증 수술에도 적응이 됩니다.